[V23-N4-1] Between heroism and despair: Opportunities and barriers for women in the early Korean Catholic Church

Author Deberniere J. Torrey
Date 2017년 12월

본문

 

In nineteenth-century Korea, Catholic ideology and practice countered some of the restrictions imposed on women by the Confucian norms of traditional Korean society. Thus, many Catholic women acted with greater agency than was typical outside the Church. Yet instances of self-determined activity among Catholic women, such as choosing the vocation of celibacy, seemingly decreased further in the nineteenth century as the Church became more established. Some scholars argue that the reason for this apparent decrease connects to patriarchal or critical views of women in the Catholic teaching of the time, while others argue that the circumstances of persecution compelled the clergy to restrict the activities of women for the sake of avoiding the unwanted attention of non-Catholics. This paper revisits the discussion of this apparent shift by examining the cases of three Catholic women to illuminate additional nuances. It argues that the contrasting reasons given for this decrease in agency could easily be mutually reinforcing, and that evidence suggests an additional reason: concern about soul salvation.

KEYWORDS: Korean CatholicismJoseon womenpatriarchyguiltabsolution

ABSTRACT IN KOREAN

19세기 한국에서는 천주교의 사상과 실행이 조선 천주교 여성들로 하여금 전통 사회의 유교적인 규제의 일부를 벗어나 교회 밖의 사회와는 대조된 행위 능력을 내세울 수 있게 하였다. 그러나 교회가 제도적으로 자리를 잡아가던19세기의 후반부에는 동정 선언과 같은 천주교 여성들의 주도적인 행위가 줄어드는 현상이 보인다. 학계에서는 그 현상의 연유를 교회 내의 여성에 대한 가부장주의적이고 비판적인 시각을 드는 입장이 있는 반면에 교회를 향한 박해의 상황이 성직자들로 하여금 교회의 생존을 위해 여성 신자들을 제한하는 의무를 불러왔다는 입장이 또한 있다. 본 논문에서는 세 명의 조선 천주교 여성의 사례를 통해 그 당시 천주교 여성을 통제하는 요소를 재조명 하여 위에 언급한 두 가지 연유가 상호 배타적이기 보다는 상호 연계성이 있다고 주장하며 추가적인 요소로 영혼 구원에 대한 염려를 조명한다. 

 

KEYWORDS: 한국 천주교조선 여성가부장주의죄의식사면